"필요하면 지자체에 지역별 집합금지
영업제한 선제적 강구 요청"

"방역조치 위반엔 구상권 청구 등 강력 대처"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오늘부터 비수도권에서 일제히 시행되는 거리두기 3단계 방역 조치에 대해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함께 힘을 모아, 2주 안에 반드시 의미있는 변화를 만들어 내야 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27일 오전 코로나19 중앙대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방역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무뎌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각 지자체장들께서 한번 더 현장을 찾아 주시고, 점검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특히 김 총리는 각 지자체에 "방역상황이 엄중하다고 판단될 경우, 고위험시설에 대한 집합금지나 영업시간 제한과 같이, 지역 여건에 맞는 과감한 방역강화 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정부가 지난 20여일간 '정부합동 특별점검’을 통해 약 8200여 건의 방역지침 위반행위를 적발했다는 점도 지적했다. 또 공직사회의 '집단회식' 등 방역지침 위반사례도 질타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공동체를 위협하는 방역수칙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며 "총리실 부패예방추진단은 엄정한 처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점검결과 하나하나를 다시 한번 살펴달라"고 강조했다. 또 "각 지자체도 대규모 집단감염을 야기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구상권 행사 등 법적조치에 적극 나서달라"고 덧붙였다.

최근 미국의 백신제조사인 모더나측이 통보한 공급일정 차질에 대해선 "모더나측과 구체적이고 확정적인 7,8월분 도입 물량과 일자를 협의 중"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초 국민 여러분들께 약속 드린대로 11월 집단면역 달성에 차질이 없도록 접종계획을 보완해 조만간 자세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문혜정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