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비판 윤석열엔 "월주스님이 죽비로 등짝 내리쳤을 사람"
김두관, 나눔의집 사태에 "이재명, 해결사 이미지로 표얻기"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26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원칙을 지키려는 것인지, 해결사 이미지를 쌓아 표를 얻겠다는 것인지 헷갈릴 때가 많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지난 22일 입적한 월주스님을 포함한 '나눔의 집' 이사 5명에 대한 경기도의 지난해 해임 처분 조치를 언급하며 "유독 이 지사가 언론에 날 만한 사안에 대해서만 더 추상같은 기준을 들이민다는 생각이 떠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경기도가 큰 스님을 포함한 5명 이사진을 사임 처분한 것에 (월주 스님이) 극도의 상심을 하셨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며 "검찰도 불기소 처분한 일을 그렇게까지 해야 했나 하는 점에서 몹시 아쉽다.

이 지사의 처분에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행스님을 통해 간접적으로 사과할 것이 아니라 큰스님 영전에, 전체 불교계에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경기도의 관련 처분을 '군사 독재정권보다 정교하게 국민의 자유를 말살했다'고 한 데 대해 "나눔의집을 입에 올리지 말라"며 싸잡아 비판했다.

김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를 거론하며 "자신의 정치적 야망을 위해 한 집안을 도륙 내고 인격 학살을 자행한 행적을 벌써 잊었나"라며 "경기도의 처분에 대해 절대 말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한 마디 한 마디 일거수일투족이 이율배반에 윤로남불"이라며 "월주스님이 살아계셨다면 죽비로 수백 번 등짝을 내리쳤을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