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민재난금, 상대적 여유있는 국민들께 양해 말씀"

문재인 대통령이 전 국민의 88%에게 지급하기로 한 국민재난지원금에 대해 "전 국민 지원은 아니지만, 국민 다수가 힘겨운 시기를 건너고 있고, 많은 분들이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좀 더 여유가 있는 분들에게 양해의 말씀을 구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34조9000억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해, 국회에 각별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코로나로 지치고 힘든 국민들께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는 어려운 분들에게 적기에 신속히 지원될 수 있도록 추경 집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의 피해를 지원하는 희망회복자금의 금액을 최대 2000만원까지 인상하고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따른 손실보상 예산도 늘렸다고 강조했다. 국민지원금에 대해선 "대다수 국민들께 25만원씩 드릴 수 있게 됐으며, 취약계층에 대해선 추가로 10만 원을 더 지원하기로 했다"며 "(못 받는 국민의 12%) 상대적으로 좀 더 여유가 있는 분들에게 양해의 말씀을 구한다"고 말했다.

또 "백신 구매와 접종 비용, 진단검사와 격리치료, 의료인력 확충 등 방역 대응 예산도 확대했다"며 "신규 일자리 창출 등 고용회복 지원과 청년들에게 희망을 드리기 위한 다방면의 지원,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등도 포함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추경을 집행하는 정부의 시간"이라며 "당장 절박한 소상공인 피해지원을 최우선에 두고, 최대한 준비절차를 단축해 빠르게 지원하기 바란다. 생활치료센터 확충과 의료기관 손실보상 등 방역 관련 사업도 신속한 집행이 필요하다"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국민 지원금과 상생소비 지원금도 시스템을 빠르게 구축해 국민들께서 가장 필요한 시기에 지원될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