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수감된 날, 경남지사 권한대행은 국비 확보 '동분서주'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수감된 26일 하병필 지사 권한대행이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해 동분서주해 눈길을 끌었다.

하 권한대행은 이날 내년 정부예산안 확정을 한 달여 앞두고 국비 확보를 위해 기획재정부를 방문했다.

하 권한대행은 제2차관, 예산실장, 예산총괄심의관, 복지안전예산심의관, 행정국방예산심의관, 재정관리국장과 예산실 부서장을 차례로 만나 도지사 공백에 따른 어려움 속에서도 경남 미래를 위한 주요 사업들이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특히 예비타당성 조사가 마무리되어가는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사업과 201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당시 아세안 국가 측에서 제안한 한·아세안 국가정원 조성사업 등 주요 현안 사업 예산 반영을 요청했다.

또 내년 3월 출범하는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정부 관심과 적극적인 예산 지원을 건의했다.

주요 건의사업으로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5억원, 한·아세안 국가정원 조성(기본구상 용역) 7억원, 가야문화권 조성 122억원, 종합형 해양안전체험관 건립 2억원, ICT융합 제조운영제체 개발 및 실증 141억원, 마산 자유무역지역 폐공장 철거 35억원 등이다.

천연물 안전지원센터 건립 149억원, 혁신데이터센터 구축 45억원,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 419억원, 동북아 스마트 물류플랫폼 구축용역 20억원, 부전-마산 간 전동열차 도입 198억 원, 황매산 녹색문화 체험지구 조성사업 3억원, 생림-상동 국지도 60호선 73억원도 예산 반영을 당부했다.

내년 경남도 국비 확보 목표액은 올해 국비 확보액 6조5천637억원 보다 6천563억원(전년 대비 10% 증가)이 늘어난 7조2천200억원이다.

경남도는 정부 예산안 편성 막바지인 8월 중순까지 수시로 기재부를 방문해 적극적인 국비 확보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