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열 식히고 비대면 소통 활성화…슬기로운 후보생활·국민면접 시즌2
"흥행 대신 과열 걱정"…선거인단 목표치 200만→300만 상향조정
與, 정당 첫 메타버스 도입…한달간 경선무대 가상공간으로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재확산 상황 등을 감안, 3차원 가상공간인 '메타버스'를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 전면 도입키로 했다.

또한 5주간 경선 일정이 연기됨에 따라 9월4일 순회경선이 돌입하기 전까지 '슬기로운 후보생활', '국민면접 시즌2'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 네거티브 과열 양상으로 치닫는 본경선을 다시 정책 대결의 장으로 되돌리고 흥행도 살려간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은 2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메타버스 회의' 시연회를 열고 이러한 본경선 일정 및 계획 등을 발표했다.

민주당은 부동산정보 서비스업체 직방이 자체 개발한 메타버스 공간인 '메타폴리스'의 7개 층을 임대, 중앙당 경선기획단 및 6명 후보별 캠프 사무실로 쓰기로 했다.

층별로 300명까지 사용이 가능하며 회의에는 최대 16명까지 입장할 수 있다.

강훈식 경선기획단장은 "정당사상 최초로 메타버스를 도입하는 것"이라며 거리두기 강화 등과 맞물려 약 한달간 경선을 가상 공간으로 옮기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메타버스 공간 안에서 후보 대리인 설명회, 지지자 간담회, 기자간담회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비대면의 한계를 뛰어넘어 대국민 소통 및 경선 활동을 보장하는 한편 후보들의 인간적 면모를 부각, 정책 세일즈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라는 설명이다.

9월초 순회경선 시작 전까지 '슬기로운 후보 생활', '국민면접 시즌2' 등의 본경선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이날부터 내달 8일까지 진행되는 '슬기로운 후보 생활'은 국민이 제안하는 정책을 모아 후보자의 의견을 영상으로 들어보는 '더민:정책 마이크', 후보자가 인생 맛집에서 지인과 일상 이야기를 풀어가는 모습을 촬영해 보여주는 '더민:찐한 맛집', 후보자가 공약이나 국민 제안 정책을 라이브 커머스 방식으로 판매하는 '더민:정책 마켓'으로 구성됐다.

모두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어 내달 9일부터 29일까지는 예비경선 때에 이은 국민면접 시즌2가 실시된다.

면접은 언론인, 학계 원로·오피니언 리더, 일반 청년 면접관으로 나눠 3차례에 걸쳐 진행되고, 집중면접 후에는 별도로 구성된 국민 심사패널단의 평가가 이뤄진다.

민주당은 경선 선거인단 목표치를 기존 200만 명에서 300만 명으로 높여 잡기로 했다.

강 단장은 "한 달 전만 해도 흥행을 걱정했는데 이제는 과열을 걱정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지금까지 100만 명 국민이 선거인단을 신청한 상태로, 대의원을 포함하면 160만 명 수준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선기획단은 이날 기자간담회도 메타버스 내 당사에서 진행했는데, 접속 불안정 문제로 결국 오프라인으로 전환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강 단장은 "처음 하는 것이다 보니 원활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며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