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로 세상 뜬 청년 생각에 가슴 무너져"
崔, 대선 예비후보 등록…"나의 모든 것 던져 싸울 것"(종합)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6일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최 전 원장은 예비후보 등록 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근 구직 도중 생활고에 시달리다 고독사한 청년을 언급하며 "홀로 고통스러운 운명과 맞서다가 세상을 떠난 청년 운명을 생각하니 가슴이 무너진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대한민국에는 오늘보다는 내일이 나을 거라는 희망이 있었으나 이 시대 청년들은 내일에 대한 희망을 잃어가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다시 희망을 갖고 살아갈 수 있는 나라가 되도록 제가 가진 모든 것을 던져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서는 "지난 5년간 문재인 정부가 어지럽게 만든 대한민국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과 국민이 힘을 합쳐 정권교체를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며 "더 중요한 것은 정권교체 후에 어떤 나라를 만드는가(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국민을 힘들게 하고 피곤하게 하는 정치가 아닌,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나라를 만드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선 출마선언에 앞서 후보 등록을 한 데 대해서는 "후보 등록 이전에는 활동의 제약이 많다"며 "후보 등록 후 충분히 준비한 다음에 출마선언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3∼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6명에게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를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 참조)한 결과 8.1%를 기록, 10%에 다가선 데 대해 "국민께 감사하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저의 정책 비전이나 이 나라를 어떻게 만들어갈지에 대한 제 의견을 말씀드리면 더 지지해주시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