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국방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서욱 국방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서욱 국방부 장관이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로 전원 귀국한 청해부대 34진이 성공적으로 작전을 수행했다고 말했다. 출항 후 현지에서 백신 접종을 못한데 대해서는 기항지였던 오만이 거부해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초유의 ‘감염병 회군’ 사태를 두고 나온 서 장관의 회피성 발언에 여야 공방이 거세지며 군 수뇌부의 거취 논란도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서 장관은 2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청해부대가 수행한 임무와 작전이 성공했다고 보느냐’는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성공리에 임무를 했다”고 답했다. 작전 임무가 끝나지 않은 승조원 전원이 귀국했지만 임무에는 성공했다고 밝힌 것이다. 서 장관은 앞서 모두발언에서는 “군은 그동안 해외 파병 부대원을 포함해 장병들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왔다”면서도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의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세심한 관심과 노력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군이 노력했음에도 백신을 접종하지 못한 이유로는 기항지였던 오만의 거부를 들었다. 서 장관은 ‘파병 준비 과정에서 백신 접종을 못했으면 파병 후에라도 강구했어야 했다’는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백신을 현지에 보내는 것도 제반사항을 검토했다”며 “기항하는 오만에 문의했는데 우리 백신을 갖고 가서 맞추는 것도 허용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하지만 오만 외의 국가와의 협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오만 이외의 국가에도 백신 접종 가능성 확인했냐’는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다른 나라에는 안 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해외 파병 부대를 최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시키겠다고 해놓고 질병관리청과도 협의하지 않고 오만이랑만 상담했다는 것”이라고 서 장관을 강하게 질타했다.

집단감염의 책임 소재를 두고 여야는 충돌했다. 여당은 “청해부대가 최초 임무는 잘 수행했고 열악한 곳에서 추가 임무를 하다가 이번 사태가 일어난 것”(김병기 의원) “바다의 사나이들이 혼연일체가 돼서 전광석화처럼 위급 상황을 타개했다”(안규백 의원)는 등 군 엄호에 나선 반면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을 부각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공중 급유 수송기 급파가 문 대통령의 아이디어였다는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겨냥해 “청와대 참모라고 하는 사람이 이렇게 군이 아무것도 안 하고 있는 양 군을 모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은 “(문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사과하지 않고 있다가 여론의 비판이 심해지니깐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했다”며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국방부 장관, 합동참모의장, 해군참모총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서 장관은 이에 대해 “인사권자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