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발언' 설전 점입가경…"지역감정 조장" vs "지역주의 소환은 금기"
브레이크 풀린 '명-낙'…네탓 넘어 맞징계 카드 만지작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이 지사의 '백제 발언'을 두고 수위를 넘나드는 설전을 벌이는가 하면 각자 당에 상대의 징계를 요구하는 방안도 만지작거리는 등 사생결단을 불사하는 분위기다.

당 지도부와 선관위의 '중단 요청'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인신공격성 발언도 쏟아냈다.

이 지사는 26일 문제의 백제 발언이 담긴 인터뷰 녹음파일 전체를 SNS에 공개하면서 이 전 대표를 향해 "지역감정을 누가 조장하느냐"고 따지며 정면돌파에 나섰다.

이 지사 측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낙연 캠프에서 지역주의를 다시 끄집어내며 저급한 술책을 벌이고 있다"며 "이낙연과 정세균은 호남 출신이인데 호남을 곤경에 처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캠프 수석대변인인 박찬대 의원도 논평에서 이 전 대표를 겨냥해 "도둑을 잡았더니 '담장이 낮아서 자기 잘못이 아니다'라며 집주인에게 성내는 꼴"이라며 "자신들이 만들어 낸 왜곡으로 이 모든 사태가 생겼다"고 직격했다.

그는 "실수를 바로잡을 충분한 시간임에도 이낙연 캠프는 수많은 오보를 그대로 방치하고만 있다"며 "늦기 전에 이낙연 후보가 직접 나서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는 "이낙연 캠프에서 낸 논평을 취소하지 않으면 우리도 여러 가지 취할 조치가 있다"며 개인적 의견을 전제로 당에 징계를 요청할 수 있다고도 했다.

브레이크 풀린 '명-낙'…네탓 넘어 맞징계 카드 만지작

이 전 대표 진영도 대대적 공세를 이어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적어도 민주당 후보라면 어떠한 상황에서도 묻어둬야 할 것이 있다.

지역주의다"라며 "맥락이 무엇이든 그것이 지역주의를 소환하는 것이라면 언급 자체를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것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님의 투쟁을 거쳐 몸에 배어온 민주당의 감수성"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의 '역린'을 건드렸다는 것이다.

그는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발언을 왜곡한 캠프 관계자를 문책하고 공식 사과하라'는 이 지사 측 요구에 대해 "뭘 왜곡했다는 얘기인가.

비판도 제가 제일 온건하게 했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낙연 캠프 역시 당 지도부에 징계 등의 조치를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캠프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근거 없는 네거티브를 자꾸 유발해서 점수를 따려는 후보가 있다면 강력하게 제재해야 한다"며 "상황을 보고 결정하겠지만 당에 실질적인 조치를 하라고 요구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브레이크 풀린 '명-낙'…네탓 넘어 맞징계 카드 만지작

이 지사의 경선후보 자진사퇴를 주장했던 정세균 전 총리 측도 가세했다.

정세균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아무리 해명하려 해도 민주당에서 금기시되는 영역을 이 지사가 건드렸다"며 "DJ(김대중 전 대통령) 때부터 시작해 지금까지 이어져온 '영남 패권론'에 뿌리를 둔 시각"이라고 비판했다.

대선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이날 세종시청에서 이춘희 세종시장과의 차담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때가 어느 때인데 고구려 백제 신라 시대 이야기를 하느냐"며 "창피하고 부끄럽다.

공감 1도 못하겠다.

(내가) 끼어들 만한 이유도 가치도 없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측 관계자도 통화에서 "정말 한심하다.

지역주의 논쟁이 아닌 말꼬리 잡기"라며 "우리는 여기에 입장도 없고 끼어들 생각도 없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