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선관위-캠프 연석회의…징계 논의는 아직
與 '막장 네거티브' 냉각 조치 고민…모레 원팀 협약식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6일 경선 네거티브 공방 진화에 나섰다.

적통 논쟁에 지역주의 난타전으로까지 확전된 현 상황을 방치할 경우 내부 균열에다, 본선 경쟁력도 잃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간의 이른바 '백제 발언' 충돌 양상과 관련해 "다시 지역주의의 강으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며 공개적으로 제동을 걸었다.

송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노무현·문재인 시기를 거치며 최소한 민주당에서는 지역주의의 강을 건넜다"며 "더는 (지역주의가) 발붙일 곳 없다.

원팀 정신으로 가자"고 촉구했다.

이상민 당 선관위원장도 이날 각 캠프 총괄선대본부장과의 연석회의를 소집, "선을 넘은 볼썽사나운 상호공방을 즉각 멈춰달라"는 경고성 메시지를 발신했다.

이 선관위원장은 특히 "지역주의 논란은 그 경위가 어떠하든 간에 그 상호 공방 자체만으로도 매우 퇴행적"이라며 자제를 촉구한 뒤 "그렇지 않으면 엄중히 나서지 않을 수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지도부는 당장 캠프 징계 수위를 논하는 등의 구체적인 조처를 하지는 않겠다는 생각이다.

아직 경선 초기인 만큼 경쟁 과열 양상을 가라앉히고, '정책 대결'로 방향을 트는 쪽에 집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위원장은 연석회의를 마친 뒤 "여섯 분 후보자의 캠프 총괄을 맡는 본부장과의 회의에서 최근 상호공방이 매우 우려스러운 부분이 있다는 점에서 인식을 같이 공유했다"고 말했다.

그는 상호 공방을 중단하자는 데에 후보자들과 캠프가 인식을 같이했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미래지향적으로 현안에 대한 해법, 미래 개척 어젠다에 각 후보자의 경륜과 역량이 잘 표출될 수 있도록 집중하기 위해 노력하자는데 (캠프가)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상호 비방이 이어질 경우 당이 취할 조치에 대한 질문에 "구체적인 것을 말씀드리기에는 적절치 않다"며 "분위기를 바꾸려는 자리인데 '너 가만 안 둘 거야'라고 하면 좀 그렇지 않겠냐"고 답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 역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오는 28일 후보자 간 원팀 협약식이 있다"며 "(이런 행사를 통해 과열 양상이) 조금 진정되어야 한다는 것이 지도부의 강력한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與 '막장 네거티브' 냉각 조치 고민…모레 원팀 협약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