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부족이었는지, 靑 눈치보기였는지 밝혀야"
장성민, 尹에 직격탄 "국기문란 '드루킹 사건' 왜 방치했나"

범야권 잠룡으로 분류되는 장성민 전 의원(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은 26일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 당시 수사 책임자였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이런 국기문란 사건을 왜 제대로 조사하지 않은 것인지 답하라"고 촉구했다.

장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2018년 4월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윤 전 총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해 신속히 수사해야 한다고 했을 때 왜 침묵했나"라며 이같이 직격했다.

장 전 의원은 "당시 드루킹 수사를 방치한 이유가 증거 부족이었는지, '청와대 눈치 보기'였는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면서 "당시 검찰은 왜 드루킹 조직에 대한 선관위 수사 의뢰를 받고도 불기소 처분했나"라고 추궁했다.

이어 "당시 이 사건의 수사를 지휘한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은 김 전 지사와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한 사이로, '소윤'이라 할 정도로 윤 전 총장과 절친한 사이"라며 "이런 관계가 작용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