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이 청해부대 34진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페이스북 사과’를 비판했다. 국방부 장관·합동참모의장·해군참모총장 등 군 수뇌부에 대해서는 일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에서 “대통령이 남의 일 말하듯이 SNS로만 사과하고 대국민 직접 사과는 못하냐”고 반문하며 “(문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사과하지 않고 있다가 여론의 비판이 심해지니깐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방부 장관도 책임이 있지만 군의 여러 문제에 대해 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의 책임도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처음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대원들이 건강하게 임무 수행을 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며 “걱정하실 가족들에게도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해부대의 임무는 매우 막중하고 소중하다”며 “청해부대의 자부심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에 앞선 지난 20일에는 “우리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다”며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고 유감 표명 없이 군만 질타했다.

이 의원은 서욱 국방부 장관이 대국민 사과만 거듭하고 있다는 점도 꼬집었다. 이 의원은 “서 장관이 국방부 장관이 아니라 사과 전문 장관이라는 비야냥도 나온다”고 비판했다. 서 장관이 이에 “큰 조직을 관리하다보면 사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하자 “큰 조직에서 사과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하지 않는 게 아니라 어처구니 없고 상식 이하의 일들이 빈번한 것을 질책하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어 서 장관을 비롯해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원인철 합참의장의 사퇴도 촉구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의 직접 사과 표명은 물론,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 해군참모총장도 모두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 장관은 이에 “저희도 엄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관련 내용은 위에서 검토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날 국민의힘은 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국조 요구서에는 집단감염 발생 원인과 해외 파병 부대의 백신 접종 실태 등이 담겼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방부가 감찰에 착수했다고 하지만 '셀프조사'는 보나 마나 꼬리 자르기, 제 식구 감싸기, 솜방망이 처벌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