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총리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총리 (사진=연합뉴스)

"김경수 지사, 이 밤이 지나면 거짓의 감옥으로 당신을 보내야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5일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를 향해 "진실의 부메랑이 조금이라도 더 빨리 돌아올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이를 악물고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전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마지막까지 경남도민을 걱정하는 김 지사에게 '걱정하지 말고 건강을 지키라'고 말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야속하다"면서 "노무현 대통령님을 그렇게 아프게 보냈는데도 세상은 여전하다. 변하지 않는 불의한 특권층은 아직도 우리 사회의 변화를 가로막고 있다"고 전했다.

또 "진실은 이긴다는 믿음으로 정치를 해왔는데 이런 일을 만나면 너무 속상하고 낙담스럽다. 잘 이겨내자"면서 "무더위 정말 걱정스럽다. 많이 야위었던데 건강 잘 챙기시라. 가족과 좀 더 시간을 가지시라고 가시는 길 배웅은 하지 않으려 한다. 미안하다는 말밖에 할 수 없어 정말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반면 야권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김 지사 판결 후 침묵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은 "문 대통령 핵심 참모가 문 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해 여론조작을 주도했다"면서 "아시다시피 저는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했고, 그로 인해 오래도록 탄압받았다. 모든 것을 잃으면서도 그 사건을 수사한 것은, 선거에서의 여론조작을 막는 것이 곧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라 믿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정원 댓글 사건을 '대선에서 패배한 문 대통령이 재기하여 결국 대통령까지 될 수 있었던 가장 중요한 계기'였다고 보는 분들이 많다"며 "그런 문 대통령 자신이 당선되는 과정에서 국정원 댓글 사건보다 훨씬 대규모의, 캠프 차원 조직적 여론조작이 자행된 것이 최종 확인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 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면서 "마치 '우리가 힘센데 너희들이 뭘 어쩔 테냐' '국민들에게 금세 잊힐 테니 버티겠다'는 식이다. 늘 그래왔듯이. 이것이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드루킹'과 댓글 여론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돼 26일 오후 1시 창원교도소에 재수감된다.

그는 대법원 유죄 판결 확정 이후 "안타깝지만 법정을 통해 진실을 밝히려 했던 노력은 더 이상 진행할 방법이 없어졌다"면서 "법정을 통한 진실 찾기를 부득이하게 여기서 멈춘다 해도 그렇다고 있는 그대로의 진실이 바뀔 수는 없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