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이전투구…만18세 유권자들, 盧탄핵 논쟁 관심 없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6일 "여야를 막론하고 탄핵의 강에 들어가는 쪽이 (내년 대선에서) 진다"며 당 대선후보 경선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공방으로 흘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대선 경선 과정에서 탄핵에 대한 입장차를 부각하려는 사람들에 대해 강하게 억제할 것이고, 국민과 당원의 선택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5년 전 당의 절대 약세 지역이던 호남 출신의 당 대표(이정현 전 새누리당 대표)가 당을 이끌도록 선출했던 우리 당원들은 이번 대선 후보 경선에서도 탄핵의 강을 넘어선 성숙한 모습과 지역주의에서 벗어난 투표 양태를 통해 국민의힘이 상대 당에 비해 공존과 국민 통합의 선봉에 선 정당임을 드러내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경선에서는 이낙연 후보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동참했는지, 반대했는지를 갖고 이전투구를 벌이고 있다"며 "내년에 투표하는 만 18세 유권자들은 자신이 돌이 지나기도 전에 벌어졌던 탄핵 논쟁에 관심 있기보다는 젊은 세대의 여러 이슈를 다뤄주는 사람을 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탄핵의 강 들어가면 선거 패배…성숙해져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