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곡창지대 황해남도 영향…강수량 평년 ¼로 관측 이래 두 번째로 적어
폭염 속 북한 각지서 가뭄 피해…"콩밭 마르고 옥수수잎 누래져"

북한에서 보름째 이어지는 폭염으로 최대 곡물 생산지인 황해남도를 비롯해 각지 농촌에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지난 12일부터 우리나라의 대부분 지역에서 폭염이 지속되면서 농작물들이 가물(가뭄) 피해를 받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곡창지대인 황해남도에서 20일부터 낮 최고기온이 평균 35도 이상을 기록했고 일부 지역에는 36.5도 이상으로 높아졌다면서 이로 인해 "수천 정보(1정보=3천평)의 논과 강냉이(옥수수)밭에 가물이 들어 벼의 생육에 지장을 주고 강냉이잎이 마르고 있다"고 전했다.

황해북도 서흥군, 자강도 중강·자성군, 강원도 고성·안변군, 함경남도 홍원·신흥군 등 여러 지역에서 옥수수밭과 콩밭이 깊이 5∼20㎝까지 마르고, 그 이하의 토양도 습도가 30∼50%에 그치는 등 가뭄 피해 면적이 늘고 있다.

함경북도 회령시에서도 옥수수잎이 누렇게 변색하는 등 도 전반적으로 옥수수밭과 콩밭이 피해를 봤다.

신문은 7월 중순까지 전국평균 강수량이 21.2㎜로 평년의 25.8%에 불과했으며, 1981년 이후 기상관측 이래 두 번째로 비가 적게 내렸다고 설명했다.

가뭄 피해는 특히 농작물 재배에 적합한 것으로 알려진 모래메흙땅(모래양토)과 석비레밭(푸석푸석한 돌이 많이 섞인 흙), 모래자갈밭과 평지밭의 변두리 등에 집중됐다.

폭염 속 북한 각지서 가뭄 피해…"콩밭 마르고 옥수수잎 누래져"

신문은 내각 농업성과 각 도·시·군의 당·정권기관·농업지도기관에서 시급히 대책을 세우고 있으며, 주민들도 강우기 등을 동원하기 위한 사업을 조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북한은 지난해 연이은 장마와 태풍으로 농작물 수확량이 크게 줄면서 만성적인 식량난이 더욱 심각해진 상황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지난해 태풍 피해로 알곡 생산계획에 미달한 것으로 해 현재 인민들의 식량 형편이 긴장해지고 있다"고 이례적으로 식량난을 공개적으로 인정했을 정도다.

통일부도 올해 북한의 식량 부족분을 100만t 이상으로 추산하기도 했다.

여기에 폭염과 가뭄이 이어지면 재차 타격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이 쌀이 부족한 북한 주민에게 주식 역할을 하는 옥수수가 집중적으로 가뭄 피해를 보고 있다는 점에서 민생고가 가중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