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국포위 공세 예봉 흘려보내며 '핵심이익 간섭말라' 메시지
동주공제·구동존이…中, 셔먼 앞에서 4자성어로 속내

4개월만의 미중 고위급 대화로 관심을 모은 26일 '톈진(天津) 회담'에서 중국 측은 잇달아 4자성어를 구사하며 '속내'를 드러냈다.

셰펑(謝鋒)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방중한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의 회담에서 장황하게 모두발언을 하면서 '동주공제(同舟共濟)', '구동존이(求同存異)', '기소불욕, 물시어인(己所不欲、勿施于人)' 등의 성어를 곳곳에 사용했다.

모두 발언의 대부분을 직설적인 대미 비난에 활용했지만, 그와는 별도로 현란한 수사를 통해 자신들의 속내와 원하는 바를 미 측에 전하는 모양새였다.

셰 부부장은 먼저 "오늘날 세계는 단결, 협력, 동주공제가 가장 필요하다"며 "중국 인민은 평화를 사랑하고 상호존중, 공평정의, 협력과 윈윈의 신형 국제관계와 인류운명공동체 건설을 적극 추진한다"고 말했다.

'같은 배를 타고 물을 건넌다'는 뜻의 동주공제는 중국 지도급 인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국 책임론을 거론하는 미국 등 서방에 맞서 자주 쓴 표현이다.

그런 맥락에서 보면 셰 부부장의 취지는 코로나19 대응 등 각종 현안에서 미중이 협력할 필요성을 강조함으로써 미국의 중국 포위 및 배제 움직임을 견제하는 것으로 읽혔다.

이어 셰 부부장은 "중국 측은 미국과 서로를 평등하게 대우하고 구동존이하길 원한다"며 "미국 측은 방향을 바꿔 중국과 의견을 좁히고 상호 존중하고 공평하게 경쟁하며, 평화롭게 공존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동존이는 '서로 뜻이 일치하는 것은 취하고 다른 것은 잠시 보류해둔다'는 의미로 중국 외교의 오랜 레퍼토리라고 할 수 있다.

이번에 인도·태평양 전략으로 중국 견제 및 포위 공세의 강도를 더해가는 미국을 향해 남중국해와 대만, 신장위구르자치구, 홍콩 등 문제에서 중국의 핵심 이익을 존중해달라는 메시지를 담아 사용한 것으로 보였다.

마지막으로 셰펑은 중국이 "여태 패권 유전자, 확장 충동을 가진 적이 없고 역대로 어떤 국가도 위협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펴면서 중국문화는 '자기가 원치 않는 일은 남에게 억지로 시키지 않는다'는 의미의 '기소불욕, 물시어인'을 주장한다고 소개했다.

이 문구는 논어 위령공편(衛靈公篇)에서 유래한 것으로, 시 주석 등 중국 리더들이 중국은 서방과 일본 등 과거 제국주의 국가들과는 다르다는 점을 역설할 때 많이 쓰는 성어다.

결국 최근 중국이 남중국해 도서에 대한 일방적 영유권 주장 및 군사기지화 등으로 '전랑(戰狼·늑대전사) 외교'를 편다는 비판에 대응하는 맥락에서 셰 부부장이 이 용어를 재차 쓴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외교 회담 후 양측 입장을 정리해서 결과를 공개하는 관행과 달리 셰 부부장의 장황한 모두발언 내용을 홈페이지 등을 통해 거의 실시간 공개했다.

또 관영매체인 중국중앙TV(CCTV)는 셰 부부장이 회담 뒤 기자들 질문에 답하는 장면을 이날 오후 여러차례 걸쳐 길게 방송했다.

미국에 양보 없이 맞서는 모습을 자국민들에게 보여주는 데 이번 회담을 적극 활용하려는 의도가 읽히는 대목이었다.

동주공제·구동존이…中, 셔먼 앞에서 4자성어로 속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