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대통령 아프게 보냈는데 세상은 여전"
"미안하다는 말 밖에 할 수 없어 미안하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수감을 하루 앞둔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미안하다 말 밖에 할 수 없어 미안하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수감을 하루 앞둔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미안하다 말 밖에 할 수 없어 미안하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오는 26일 수감된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사진)는 "진실의 부메랑이 조금이라도 더 빨리 돌아올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이를 악물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경수 지사, 이 밤이 지나면 거짓의 감옥으로 당신을 보내야 한다. 동지로, 선배로 미안한 마음 밖에 없는데도 휴대폰으로 들려오는 '미안하다'는 김 지사의 그 말이 더 가슴을 아프게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마지막까지 경남도민을 걱정하는 김 지사에게 '걱정하지 말고 건강을 지키라'고 말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야속하다"면서 "노무현 대통령님을 그렇게 아프게 보냈는데도 세상은 여전하다. 변하지 않는 불의한 특권층은 아직도 우리사회의 변화를 가로막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진실은 이긴다는 믿음으로 정치를 해왔는데 이런 일을 만나면 너무 속상하고 낙담스럽다. 잘 이겨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더위 정말 걱정스럽다. 많이 야위었던데 건강 잘 챙기시라. 가족과 좀 더 시간을 가지시라고 가시는 길 배웅은 하지 않으려 한다. 미안하다는 말 밖에 할 수 없어 정말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