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공약…"서울공화국 문제 해소"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5일 충청권을 중심으로 전북과 강원을 잇는 ‘신(新)수도권’ 조성을 제1공약으로 제시했다. 대선에서 캐스팅보터 역할을 해온 충청 표심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그는 25일 국회에서 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충청·대전·세종 메가시티와 전북·강원의 양 날개를 포괄하는 중부권을 신수도권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의 이름은 ‘국가균형발전 4.0-신수도권 플랜’으로 명명했다. 중부권 발전 청사진을 제시해 수도권 일극체제를 극복하겠다는 복안이다. 정 전 총리는 “신수도권 조성은 행정·경제·교육의 총체적 균형 발전 접근 전략”이라며 “서울공화국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강력한 수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뿐만 아니라 대법원과 법무부, 대검찰청을 충청권에 이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공공기관 이전과 청와대 세종집무실 건립으로 행정수도 완성을 준비하고, 입법 사법 행정의 큰 축을 신수도권으로 옮기겠다”며 “국회 세종의사당과 청와대 세종집무실 건립을 조기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법원조직법, 대통령령 등을 개정하고 개헌을 통해 행정수도 위헌 논란을 일소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주요 헌법기관과 부처 대부분이 이전하게 되면 대통령의 세종 집무가 더 자연스러울 것”이라고도 했다. 정 전 총리가 중부권 발전을 제1공약으로 제시한 것은 민주당 경선의 첫 순회 경선지이자 본경선 캐스팅보터로 꼽히는 충청권에 보내는 러브콜로 해석된다. 대전·충남과 세종·충북으로 이어지는 초반 순회 경선에서의 기선제압은 전체 경선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정세균 대선 캠프의 이신혜 부대변인은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특검 재개를 요구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정치적 수사밖에 할 줄 아는 게 없는 윤 후보가 추락하는 지지율 만회를 위해 특검 운운하며 대통령에게까지 칼을 들이대며 야권연대를 주장했다”고 비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