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잠룡, 이번엔 '백제 논쟁'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5일 광주 치평동 민주당 광주광역시당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5일 광주 치평동 민주당 광주광역시당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이 영·호남 지역주의 논란에 휩싸였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백제 쪽이 한반도를 통합한 예가 없다”는 발언에 호남 출신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역 대립 구도를 이용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들이 자신의 발언을 왜곡해 지역주의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25일 페이스북에서 이 전 대표를 겨냥해 “가짜뉴스를 퍼뜨리며 망국적 지역주의를 조장한 캠프 관계자를 문책하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 측이 자신의 언론 인터뷰 발언을 왜곡해 지역 대립 구도를 공고화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앞서 이 지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왜 민주당 후보 중 필승 카드냐’는 질문에 “한반도 5000년 역사에서 소위 백제, 호남 이쪽이 주체가 돼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예가 한 번도 없다”며 “전국에서 골고루 득표할 수 있는 후보는 나”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경북 안동이 고향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24일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쓰레기 줍기 봉사활동 뒤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24일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쓰레기 줍기 봉사활동 뒤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호남 출신 주자인 이 전 대표는 “영남 역차별 발언을 잇는 중대한 실언”이라며 “진정으로 확장을 원한다면 낡은 지역 대립 구도는 머릿속에서 완전히 지워야 한다”고 맞대응했다. 이 전 대표 캠프의 배재정 대변인도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균형발전을 내세우며 국민 화합에 힘쓸 때 이 지사는 ‘호남 불가론’을 내세우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호남 출신 정 전 총리도 이 지사를 향해 “용납 못 할 민주당 역사상 최악의 발언”이라며 “꼴보수 지역이기주의 역사 인식이고, 정치적 확장력을 출신 지역으로 규정하는 관점은 사실상 ‘일베’와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 측은 1위 주자를 주저앉히기 위한 네거티브 공격이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 캠프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김대중, 노무현의 정신을 훼손하는 망국적 지역주의로 지지율 반전을 노리다니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 측은 이 전 대표의 사과와 선거관리위원회 차원의 정책 경선 방안 강구 등을 요구했다.

김두관 의원도 “이 지사 인터뷰는 그런 의도가 아닌 게 분명한데 심한 악마의 편집”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경남 남해 출신으로 그동안 PK(부산·울산·경남) 출신이 민주당 대선 후보가 돼야 본선 경쟁력이 있다고 주장해왔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