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한 수혜자 文 대통령, 남의 일처럼 행동"
"문 대통령 직접 여론조작 지시 주장 상식적"
야권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드루킹 댓글조작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야권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드루킹 댓글조작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의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 여론조작의 진짜 책임을 묻는 것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다. 그러지 않으면 '또 그럴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면서 "마치 '우리가 힘 센데 너희들이 뭘 어쩔테냐' '국민들에게 금새 잊혀질테니 버티겠다'는 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 이것이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 대해 수사하고, 선거에서의 국민심판으로 공적 정치세력을 심판해야 한다"면서 "현실적으로 허익범 특검에게 진짜 책임자와 공범을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활동을 연장, 재개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난 공작에 대한 진상규명과 진짜 책임자에 대한 책임 추궁이 이뤄지지 않고 대충 넘어가면, 이번 대선에서도 똑같은 여론조작이 자행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기기만 하면 적발되도 '남는 장사'라는 선례가 만들어졌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그는 "문 대통령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것이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다. 본인 모르게 '키다리 아저씨'가 여론조작을 해 줬다는 말이냐. 어차피 이긴 게임이니 '금지 약물 도핑테스트'에 걸렸어도 그냥 넘어가자는 것이냐"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