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중대한 실언" vs 이재명 "극단적 네거티브"
이재명 캠프 "이낙연 캠프, 발언 내용 왜곡…지역주의로 몰아"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와 이낙연 전 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와 이낙연 전 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네거티브 공방이 연일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이 지사의 '백제 발언'을 두고 충돌했다.

앞서 이 지사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반도 5000년 역사에 소위 백제, 호남 이쪽이 주체가 되서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예가 한번도 없다"면서 "현실적으로 이길 카드가 뭐냐 봤을 때 제일 중요한 게 확장력이고, 전국에서 골고루 득표받을 수 있는 후보는 나라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전남 영광 출신인 이 전 대표는 "지역구도에는 훨씬 더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며 이 지사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이 전 대표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반도 5000년 역사를 거론하며 호남 출신 후보의 확장성을 문제 삼았다. '영남 역차별' 발언을 잇는 중대한 실언"이라면서 "국가의 시계바늘은 숨가쁘게 앞으로 가는데, 국가 지도자가 되겠다는 분의 시계바늘은 한참 뒤로 돌아갔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는 지역구도를 타파하려 하셨던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의 생애에 걸친 투쟁을 기억한다. 그 투쟁을 훼손할 수 있는 어떤 시도도, 발상도 민주당과 우리 사회에 스며들어서는 안 된다. 진정으로 '확장'을 원한다면, 낡은 지역대립구도는 머릿속에서 완전히 지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호남이 군사정권에서 지독한 차별을 당했음에도 고립을 벗어날 수 있었던 것은, 감정을 넘어 '민주주의'라는 보편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가치를 추구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 전 대표의 이 같은 지적에 이재명 캠프 김남준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왜곡 프레임을 씌우려는 이낙연 캠프에 강력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호남불가론을 언급한 바 없고, 도리어 이낙연 후보를 극찬하며 지역주의 초월의 새 시대가 열리기를 기대했다는 주장이다. "떡 주고 뺨 맞은 격"이라고도 했다.

이와 관련 이 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인터뷰 기사와 전문, 녹취 파일을 공개하고 반격에 나섰다.

이 지사는 "작년 7월30일 대화 기억하시냐"면서 "비공개 환단 자리에서 제가 후보님께 '이 후보님이 대선에서 잘 되시면 좋겠다. 저는 아직 나이도 젊고 도지사 재선 카드도 있다는 말씀을 드린 것 기억나실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당시 후보님이 전국적으로 고르게 가장 높은 지지를 받던 때 인데, 제가 후보님의 성공을 진심으로 기원한 이유는 중대한 역사적 의미 때문"이라면서 "제가 이기는 것보다 이 후보께서 이기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후보님께 한반도 역사 최초의 호남 중심 대통합을 이루시고 망국적 지역주의를 끝내주십사고 말씀 드렸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1년 후 지금 우리는 선의의 경쟁을 하고 있지만, 지금도 후보님의 큰 가치는 변함이 없다.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저는 실력, 신뢰, 청렴을 인정받아 전국적 확장력을 가진 제가 민주당 후보로서 본선경쟁력이 크다는 말씀을 드렸을 뿐, 지역주의 조장 발언을 한 적이 없고, 인터뷰 기사에도 그런 내용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아쉬운 점은 후보님 캠프 관계자들의 극단적 네거티브다.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지어내 '이재명이 인터뷰에서 지역주의 발언을 했다'고 공격하고있다. 지역주의 조장을 하지 말자면서 되려 망국적 지역주의를 조장하고 있다. '조용히 하자'고 시끄럽게 고함치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팀정신을 저버린 채 '이재명이 지역주의 조장했다'는 가짜 뉴스를 퍼트리며 망국적 지역주의를 조장한 캠프 관계자를 문책하고 자중시켜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