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소열·민형배·김우영…송재호 前균형발전위원장까지
文정부 靑자치비서관 출신 3명, 모두 이재명 캠프로

문재인 정부에서 자치분권 분야 업무를 맡았던 청와대 참모 출신들이 이재명 경기지사 대선캠프에 합류했다고 캠프 측이 25일 밝혔다.

이 지사측 '열린캠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1대 청와대 자치분권비서관을 지낸 나소열 전 충남 정무부지사와 2·3대 자치발전비서관을 역임한 민형배 의원·김우영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순차 합류함에 따라 '자치분권분야 어벤져스' 라인업을 완성했다고 전했다.

나 전 충남부지사는 충남 캠프 총괄 역할을 맡고 민 의원은 캠프 전략기획위원장으로, 김 전 정무부시장은 정무특보단장으로 임명됐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을 대거 기용함으로써 친문 표심을 공략하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아울러 캠프 측은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출신의 송재호 의원이 제주 선대본부장으로 선임됐다고도 밝혔다.

캠프 관계자는 "원래 양승조 캠프에 있었던 나소열 전 충남부지사가 지난주 가장 늦게 합류했다"며 "이재명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뒤를 이어 진정한 자치분권을 실현해 나갈 수 있는 유일한 후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