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당하면 하나의 당 안에서 논의될 문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합당을 추진하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향해 "왜 (국민의힘) 대선 경선룰에 관심을 가지고 계시느냐"고 일침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합당을 추진하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향해 "왜 (국민의힘) 대선 경선룰에 관심을 가지고 계시느냐"고 일침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가 합당을 추진하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향해 "왜 (국민의힘) 대선 경선룰에 관심을 가지느냐"고 일침했다.

현재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상황인 안 대표가 합당 추진 과정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룰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없다는 지적으로 읽힌다.

이 대표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과의 합당을 추진하고 있는 국민의당이 이번 대선 후보 선출 과정에서 당원과 일반 국민 여론을 5:5로 반영하는 국민의힘 '당헌'을 적용하지 말자고 요구했다는 내용의 YTN 기사를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합당하면 하나의 당 안에서 논의될 문제다. 대선 경선룰이라는 것은 대선주자간 합의에 의해서 변경을 논의할 수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이런 형식으로 나와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합당 논의 과정이 언론에 의해 하나씩 공개되는 것에 대한 부정적 표현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당대표 입장에서 우리 당 당헌당규 효력 중지시키라는 상대당의 요구를 참아가며 협상을 이끌어가고 있다. 그런데 저희한테 합당 의지가 없다고 언론플레이 한 건 진짜 너무했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