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인천 부정선거 의혹 재론…특검 요구

대선 주자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23일 지난해 4월 총선과 관련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면서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

지난해 통합당 대표로 총선을 이끌었던 황 전 대표는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대법원에서 진행된 인천 연수을 지역구에 대한 4·15 총선 무효소송 재검표 검증에 참여한 입회자들의 주장을 들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모든 투표용지가 빳빳했다", "투표지 배송 기록을 전수조사한 결과 경로가 엉터리인 곳이 많았다" 등과 같은 재검표 검증 입회자의 주장을 전달한 뒤 "대법원의 투표용지 재검표 이후 구체적 물증을 들어 제기하는 부정선거 주장은 국면을 전혀 달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모두 위조, 또는 조작 아니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자유 민주주의 가치를 지키며 살아 온 저로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

뜻을 같이하는 분들과 함께 4·15 부정선거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앞서 대법원은 지난달 대법원은 인천 연수을 지역구에 대한 4·15 총선 무효소송 재검표 검증을 벌인 결과 사전투표지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민경욱 전 의원은 지난해 5월 "4.15 총선은 QR코드 전산 조작과 투표조작으로 이뤄진 부정선거"라며 선거 무효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