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지사, 유흥주점 직접 단속
李 前대표 "김경수 진실 믿는다"

兩李 '네거티브 공방' 과열에
黨선관위, 28일 '신사협정' 추진
이재명 경기지사(왼쪽)가 22일 밤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단속을 위해 경기 안양시에 있는 한 유흥주점을 불시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지사(왼쪽)가 22일 밤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단속을 위해 경기 안양시에 있는 한 유흥주점을 불시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더불어민주당 경선이 5주가량 미뤄진 가운데 여당 대선 주자 1, 2위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서로 다른 전략으로 표심을 공략하고 있다. 이 지사는 도정을 챙기면서 ‘텃밭’인 경기를, 이 전 대표는 친문(친문재인) 적자 김경수 전 지사가 있는 경남을 찾아 표밭을 다졌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전날 밤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불법 영업 중인 유흥주점을 긴급 단속했다. 이 지사가 지휘한 경기도 단속팀은 안양시 한 유흥주점에서 직원 2명, 외국인 여성 접객원 2명, 손님 3명 등 총 7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이 지사 측은 도정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대세를 굳히겠다는 전략이다. 예비경선 기간을 거치면서 이 전 대표에게 추격의 빌미를 제공한 뒤 전열을 가다듬을 시간을 벌었다는 계산이다. 이재명 캠프 관계자는 “연기된 시간만큼 도정을 챙기면서 실적과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실제 경기도는 하루 10개 이상 보도자료를 내며 도정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경남도청을 찾았다. 경상남도는 이른바 드루킹 댓글 공작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김 전 지사가 26일 수감될 예정으로 도정에 공백이 우려되는 곳이다.

이 전 대표는 경남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 전 지사의 대법원(유죄 판결)에 크게 아쉬워하고 있다”며 “당시 문재인 후보는 압도적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었기 때문에 그런 일을 해야 할 필요가 없었고, 의지도 갖지 않았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고 있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그러나 “만나 뵙지 않는 것이 (김 전 지사에게) 좋겠다고 판단했다”며 “연락도 하지 않았고 만날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김 전 지사가 추진해온 동남권 메가시티 건설 등 정책에 차질이 없도록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전 대표가 경남으로 향한 것은 김 전 지사를 구심점으로 하는 친문 세력을 향한 구애 전략으로 해석된다. 당내 일부 친문 의원들은 당초 김 전 지사의 대법원 판결 시기를 고려해 예비경선 연기를 주장할 정도로 김 전 지사의 대권 도전의 끈을 놓지 않았다. 김 전 지사의 유죄 확정으로 친문 표심의 향배가 경선 승리에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란 게 이 전 대표 측 판단이다. 그러나 이 전 대표와 김 전 지사의 만남은 이날 성사되지 않았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맨 앞)가 23일 경남 창원 경남도청에 들어서며 체온 측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맨 앞)가 23일 경남 창원 경남도청에 들어서며 체온 측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낙연 캠프는 경기도 장애인체육회 관계자의 이 지사에 대한 불법적인 선거운동 의혹 등을 추가로 제기했다. 두 후보 간 네거티브 경쟁이 과열되자 민주당은 오는 28일 당 선거관리위원회 및 민주연구원 주도로 네거티브 선거운동을 멈추고, 공동 정책공약에 합의하기 위한 협약식을 열기로 했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협약식을 통해 과열된 분위기를 가라앉힐 계획”이라며 “상호 간의 의혹 제기나 언론플레이를 중단하고, 의혹이 있다면 당 선관위에 신고해 판단받으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조미현/전범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