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해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청해부대 부대원들이 건강하게 임무 수행을 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 걱정하실 가족들에게도 송구한 마음"이라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청해부대의 임무는 매우 막중하고 소중하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청해부대는 대양을 무대로 우리 군의 위상을 드높였고,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 왔다. 가장 명예로운 부대이며, 국민의 자부심"이라면서 "청해부대의 자부심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장병들도 힘을 내시기 바란다"며 "더욱 굳건해진 건강으로 고개를 높이 들고 다시 거친 파도를 헤쳐가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신다면 국민들께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