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어로 불리는 '매너티'와 공룡 후예 '슈빌' 등 400여종 전시
경남 첫 대형수족관 '사천 아라마루 아쿠아리움' 정식 오픈

경남 유일의 대형수족관인 사천 아라마루 아쿠아리움이 23일 정식 오픈했다.

사천 아쿠아리움은 지난 9일 개장식을 했으나 수족관 허가와 등록이 늦어지면서 준비 과정이 부족해 그동안 일반 공개를 하지 않았다.

사천 아쿠아리움은 수입 동물 검역을 진행했으며 동물들은 수족관 적응 기간을 거쳤다.

이곳은 도내 첫 상설 대형 수족관이다.

수조는 4천t 이상으로 7천790㎡ 부지에 건축 연면적 6천902㎡, 3층 규모로 지어졌다.

1층은 해저터널 수조, 사천 깊은 바다, 극지대 어류, 2층은 파충류관(바다악어, 아나콘다), 한국의 숲, 3층은 하마 수조와 수달의 놀이터 영상터널이 조성됐다.

경남 첫 대형수족관 '사천 아라마루 아쿠아리움' 정식 오픈

특히 인어로 불리는 매너티와 살아 있는 공룡의 후예 슈빌, 초대형 하마 등 국내에서는 보기 힘든 희귀동물 그리고 400여 종의 다양한 희귀 어종을 가까이서 볼 수 있다.

경남 첫 대형수족관 '사천 아라마루 아쿠아리움' 정식 오픈

초대형 하마는 동물 안전과 행정 절차 등 문제로 가을부터 전시한다.

물고기를 직접 만져볼 수 있는 터치 폴도 운영 중으로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많다.

사천 아쿠아리움은 푸른 바다와 국제무역항인 늑도의 역사성, 그리고 별주부전의 설화를 함께 가미시켜서 놀거리, 볼거리, 즐길 거리 등 재미와 학습을 동시에 유도하고 있다.

시는 아쿠아리움이 본격적으로 상업 운영하면 연간 80만 명 이상 관광객이 사천을 찾으며 사천바다케이블카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경남 첫 대형수족관 '사천 아라마루 아쿠아리움' 정식 오픈

사천시 관계자는 "하늘과 산 바다를 품은 아라마루 아쿠아리움은 사천 바다케이블카와 함께 체류형 해양관광도시로 가는 길라잡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