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전 지사 만날 계획은 없어·권한대행에 도정공백 없도록 당부"
경남 찾은 이낙연 "김경수 전 지사 대법 판결 아쉬워"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23일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대법원판결에 충격받았을 도민을 위로한다"고 밝혔다.

이날 경남도청 기자실을 방문한 이 후보는 "김 전 지사 대법원판결에 크게 아쉬워하고 있다"며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가 압도적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댓글 조작 등) 그런 일을 해야 할 필요가 없었고,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전 지사를 직접 만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김 전 지사의 장인상 때 조문한 것이 (만난 것은) 마지막이었다"며 "그러나 오늘은 여러 가지 번거로움을 드릴 수 있고, 언론 등에 좋게 비치지 않을 수 있어 만나 뵙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김 전 지사가 추진해왔던 동남권 메가시티 건설 등 여러 의욕적인 정책들이 차질을 빚지 않도록 민주당 출신 도의원들과 협력해 정책 추진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메가시티 건설은 지역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국가균형발전에도 긴요한 정책이고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메가시티와 함께 남해안 해양관광 등의 사업이 지금부터라도 활발하게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며 "전남과 경남이 함께 추진한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남중권 개최와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도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두 사업이 동시에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전남-경남의 남해안 발전전략을 연계해 남해안 해양관광벨트 사업이 빨리 활기를 찾고 추진되기를 기대한다"며 "서울과 제주에만 집중되는 관광은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전국으로 분산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최근 이건희 미술관과 K-바이오랩 등 주요 국가사업이 수도권으로 잇따라 선정된 데 대해 "개인적으로 몹시 아쉽다"며 "인프라가 얼마나 갖춰졌느냐를 중요시해 판단한 것 같은데, 그런 판단은 영원히 수도권에서만 좋은 시설을 두게 되므로 국가균형발전은 갈수록 멀어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프라 요건 등 기존 판단기준을 수정해서 어떤 것이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느냐는 관점으로 보강해서 볼 필요 있다"며 거듭 두 사업의 수도권 선정에 유감을 표시했다.

최근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 표결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서는 '추가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이날 하병필 지사 권한대행과 만나 "도정 공백이 없도록 일을 잘해달라고 부탁하고 도의회와 협력해 도민이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애써달라"고 당부했다.

이 후보는 경남도청에 이어 한국노총 경남본부와 민주당 경남도당을 방문해 정책간담회를 하고, 허성무 창원시장과 민홍철 국회의원과도 만나 지역 현안을 청취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