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문재인 대통령 아들인 문준용씨가 "저는 요리를 기다리는 물고기 같다"고 밝혔다.

문씨는 23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문예위 지원금 6900만 원 받은 거를 먼저 공개한 것이 정치공세가 들어오리라 예상했기 때문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씨는 "어항에 딱 갇혀있다가 (야당에서) 원할 때 꺼내서 원하는 방식으로 요리한다는 느낌이 든다"며 "그렇게 많이 당했으니까, 이번엔 먼저 선수를 친 게 맞다”고 답했다.

그는 “너무 나서는 거 아니냐, 그런 시각이 있다는 걸 안다"며 "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저로선 어쩔 수 없으니 (공개)하는 것"이라고 했다. 문씨는 "어느 작가가 자기 잘났다고 자랑하겠느냐, 누워서 침뱉기"라며 "그런데 제가 뭘 하든지 꼭 특혜 논란이 일더라"고 말했다. 그는 "공공기관과 전시 계약을 하든 지원금을 받든, 실력은 없는데 혜택을 받았다는 것"이라며 "아버지가 정치 하시면서 계속 그렇게 살았고 실력 폄하를 당했다. 그래서 그렇지 않다, 특혜가 아니라는 걸 좀 밝히고 싶었다"고 토로했다.

문씨는 "미술 지원금은 재난지원금처럼 어려운 사람을 도우라는 게 아니라 역량 있는 작가의 창작을 지원하는 게 목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래서 지원 규모가 7000만원 가까이 됐던 것"이라며 "그 지원금은 제가 갖는 게 아니라 제작비에 다 쓰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원금이란 게 저한테 남는 게 아니라, (미술) 생태계에 있는 분들에게 다 나가는 것"이라며 "왜 공공기관 사업에 응모하냐고 묻는데, 제가 하는 건 실험 예술이기 때문에 제작비는 많이 들지만 돈은 안된다. 그래서 민간 지원이 별로 없다"고 했다. 이어 "지난해에 제가 파라다이스 문화재단으로부터 민간 지원금을 한번 받았더니 민간은 공공보다 더 불공정했을 거라고 비난한다"며 "뭘 해도 특혜라는 비판, 선입견에서 벗어나기 힘든데 저는 아버지 당선 전부터 충분한 실적을 쌓았고, 그게 미술 지원금의 주요 심사항목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