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EBS 빼고 모두 민영화 해야"
KBS 수신료 폐지 의견 밝혀
"정권 보위 방송, 존재해선 안 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KBS 수신료 폐지와 방송 민영화를 주장했다.

홍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은 방송개혁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면서 "KBS는 수신료를 폐지하고, EBS를 제외하고 모두 민영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홍 의원은 "지상파 방송3사(KBS, MBC, SBS)만 존재했던 시대와 달리 수백 개의 케이블 방송 채널이 공존한다"며 "방송은 무한 경쟁 시대에 들어섰고, 국민들의 채널 선택권 또한 무한대로 늘어났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KBS도 MBC도 허울좋은 이름뿐인 공영방송의 탈을 벗고 명실공히 민영화 시대를 열어야 한다"며 "EBS만 빼고 모두 민영화하고, MBC도 노영방송(勞營)을 벗어나 명실공히 상업방송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 수신료에 대해서는 "전기료에 통합 징수되던 것을 분리 징수해야 한다"며 "민영화가 완료되면 수신료는 폐지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소위 정권 보위 방송은 더이상 존재해선 안 된다"며 "정권만 바뀌면 방송 장악부터 하는 구시대 악습은 이제 폐지되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