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이재명·이낙연 겨냥해 강도 높은 비판
"구태 정치로 경선 끌고 가실 요량이면 집에들 가시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박용진 후보가 22일 이재명·이낙연 후보를 겨냥해 "청산해야 할 구태정치 그 자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전남도의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여론조사 지지율 수위를 다투는 두 후보를 모두 공격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네거티브 앞장서는 두 후보로 경선 분위기가 너무 안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어 우려가 크다"며 "정책 검증하자고 했는데 이런 일 격해지는 걸 보면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지긋지긋 싫어하는 구태 정치가 이런 거 아니냐"며 "자기 얼굴에 침 뱉고 같이 마시는 우물에 독을 푸는 격이다"고 질타했다.

또 "이런 구태 정치로 경선을 끌고 가실 요량이면 집에들 가시라 하고 싶다"며 "민주당 후보 자격도 없고 대한민국 이끌 대통령 자격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후보는 자신의 지지율이 낮은 부분에 대해서는 두 후보를 오래된 재벌회사 상품으로 자신을 벤처기업 신상품으로 비유했다.

그는 "신상이라 눈길은 주시는데 손은 아직 가지 않은 상태"라며 "국민이 바라는 정치와 정책을 통해 결국 신상품이 구상품을 이길 것이고 본경선 기간에 대역전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뉴DJ(김대중)' 노선을 통한 지방발전 정책을 내놓기도 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중도개혁 노선·실사구시 정책·국민 눈높이와 상식의 정치로 대한민국의 격을 달리하셨던 것처럼 대한민국을 행복 국가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분권 제대로 해결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2개의 서울과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통해 지방분권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좌에서든 우에서든 필요한 정책을 얼마든지 가져다 쓰고 열린 자세로 가는 것이 새로운 시대를 대비하는 리더"라며 "민주당 경선에 난리가 날 수 있도록 젊은 정치인의 도전과 열정에 전남도민 여러분께서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