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글 올려
"고통 가늠 힘들어, 애도의 뜻"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6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찾아 묘비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6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찾아 묘비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의 유력 대권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천안함 사건 희생자 고(故) 정종율 상사의 부인상을 추모하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윤 전 총장은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나라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다 순직한 고 정 상사의 부인마저 암 투병 중 어제 소천하셨다"며 이렇게 썼다.

윤 전 총장은 "얼마나 고통스럽고 힘든 시간이었을지 가늠조차 힘들다"며 "고인과 유가족께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제 막 고등학교에 입학한 홀로 남겨진 아들이 겪어야 할 상처는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우리 모두의 온정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장과 통화를 나눴다"며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도록 도움드릴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시 한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순직한 천안함 용사와 그 유가족에게 관심과 용기를 주시길 부탁한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