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기관 대응 적절했는지 따질 예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출국한 특수임무단이 지난 19일 오후 문무대왕함에 승선해 방역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출국한 특수임무단이 지난 19일 오후 문무대왕함에 승선해 방역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국방부는 22일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제기된 각종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인력 10명을 투입해 감사에 착수했다.

감사에서는 각 기관이 적절하게 대응했는지를 따질 예정이다. 감사 기간은 다음 달 6일까지지만 필요하면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감사 대상은 청해부대에 대한 작전지휘와 부대 관리 책임을 맡는 합동참모본부 및 해군 작전사령부, 해군본부, 국군의무사령부, 국방부 관련 부서 등이다.

감사관실은 우선 관련 자료를 각 기관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뒤 현장 감사에 나설 방침이다. 다만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에 대해서는 비대면 방식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격리 중인 점을 고려한 것이다.

22일 기준 청해부대 전체 부대원 301명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는 271명(90%)이다. 나머지 3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사람마다 코로나19 잠복기가 다르기 때문에 추가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