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한 결과 용산기지 일부를 포함한 금년도 기지 반환 절차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참석자들은 YRP(용산기지이전협정)‧LPP(연합토지관리계획)에 따라 추진해 온 주한미군기지 반환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미측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이같이 추진하기로 했다. YRP‧LPP에 따른 반환대상 미군기지 80개 중 68개는 이미 반환됐고, 향후 용산기지를 포함해 12개 기지가 반환될 예정이다.

청와대는 또한 올해 상반기 방위산업 수출 현황과 하반기 수출 계획을 점검하고 수출 목표 달성을 위해 유관부처가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참석자들은 해외 파병 중인 청해부대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대책을 논의하고 외교·안보부처 차원에서 코로나19 상황을 조속히 극복하기 위한 조치들을 계속 취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최근 정정(政情)과 치안 불안을 겪고 있는 일부 국가들을 포함해 위험지역에 있는 우리 국민과 기업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들을 지속 강구하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