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200만 선거인단에 한 명 보태준 것…직접 투표 하겠다"
김재원 "송영길, 우리 당에 '전국민' 수류탄 던져…못됐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14일 여야 대표 간 전 국민 재난지원금 '깜짝 합의' 파동과 관련해 "자기들(민주당)끼리 싸우다가 갑자기 우리 당에 수류탄을 던졌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서 "송영길 대표가 이준석 대표한테 좀 못된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당정 간, 여당 내 갈등 상황에서 이 대표가 전 국민 재난 지원금에 합의해주는 그림이 나오면서 야당으로 불똥이 튀었다는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민주당은 당 대표가 원내대표의 권한에 속하는 사안은 관장할 수 있지만, 우리 당은 엄격하게 투 톱 체제로 국회에서 의결을 거쳐야 하는 사안은 원내대표의 전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와 상의 없이 협의했다면 사실은 합의가 없는 것"이라며 "합의는 혈서를 써놔도 '본 적 없다' 그럴 수 있다"고 했다.

김재원 "송영길, 우리 당에 '전국민' 수류탄 던져…못됐다"

김 최고위원은 민주당 경선 선거인단에 참가해 역선택 논란을 빚은 데 대해서는 "200만 명이나 모아야 하는데 잘 안 모이니 1명 보태준 것"이라며 "생각이 좀 다른 분들도 들어와서 의사 표현을 해달란 의미로 한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예비경선 경선 선거인단으로 참여했으니 직접 투표도 할 것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해야죠"라고 답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대권 도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상황은 전혀 그렇지 않은 것 같다"면서도 "강력한 후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