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경선 연기 필요"…정성호 "캠프서 논의해보겠다"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인 이상민 의원은 14일 대선 경선을 연기할 필요성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당내 주자 중 경선 연기론에 유일하게 거리를 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최측근인 정성호 의원과 차담한 자리에서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정 의원과의 차담 내용을 이같이 전하고 "정 의원에게 어제 인터뷰에서 한 '경선 일정을 유연하게 할 수 있다'는 발언의 진의를 물으며 이 지사 측에서 전향적으로 검토해주면 좋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데 선거인단 모집과 선거운동 등 여러 가지가 매우 제약된 상황이라는 점들을 고려하면 늦출 필요가 있지 않겠느냐고 (정 의원에) 전했다"고 말했다.

이상민 "경선 연기 필요"…정성호 "캠프서 논의해보겠다"

정 의원은 이에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전날 인터뷰 발언은 내 개인의 의견이고, 경선 일정 문제는 캠프에 가서 논의해보겠다"고 답했다고 이 의원이 전했다.

앞서 정 의원은 전날 연합뉴스TV에 출연, "중대한 상황의 변화가 있기 때문에 경선 중간 과정을 바꾸는 문제는 유연하게 할 수 있다"며 "이 지사도 당에서 결정하면 따르지 않겠나"라고 한 바 있다.

한편 당 선관위는 이날 오후 각 캠프 대리인들을 소집해 경선 일정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는 데 이어 선관위 회의를 열어 본경선 TV토론 일정 등을 논의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