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개혁 책임회피…손에 피묻힐 결기 있어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후보는 14일 경쟁주자인 이낙연 후보를 향해 "그냥 우아한 말로 정치가 되지는 않는다"고 직격했다.

추 후보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신뢰를 잃었다.

힘이 있던 때 못했는데 그러면 앞으로 또 어떻게 해내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추 후보는 "내 대표 재임 시절에는 70만명이 넘는 권리당원이 있었고, 이해찬 전 대표 시절에도 줄지 않았다.

그런데 이낙연 전 대표 시절에는 줄어들었다"며 "민주당 지지율도 나 때는 사상 처음 55%까지 기록했는데 이 전 대표 시절에는 폭락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 시절에는 대단히 안정감을 갖고 했다고 평가하고 인정한다.

그러나 당대표로서 점수를 드린다면 '빵(0)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권리당원이 다 떠나갔다"고 덧붙였다.

지지층이 등을 돌린 결정적 원인으로는 "지난 2월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법안 발의를 당내에서 한다고 했는데 검찰개혁특위에 맡겨만 놓았다"며 "대표가 약속하고 추진력 있게 해야 (상임위가) 돌아가는데 책임회피"라고 말했다.

추 후보는 "법의 문제도 아닌 결단과 용기의 문제"라며 "내 손에 피를 묻히겠다, 욕 들어도 좋다는 대단한 결기와 각오, 헌신 없이는 안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후보는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민주당 선거인단으로 등록하면서 자신에 대한 '역선택'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서는 "제일 무서운 강적이 추미애라는 것을 시인한 것 아니냐"며 "'우리 당은 공작정치 전문당'이라고 말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서는 "지금은 개인의 유불리가 아니라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대한 존중 문제"라며 "정당이 그런 쪽에서 판단하면 이의가 없다"고 말했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두고는 "지금은 내수가 메말라 있다"며 "20%를 골라낸다고 시간과 행정력을 낭비하느니 바로 지급하는 것이 낫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