崔측 "여의도 캠프 물색중"…오후 권영세와 회동 결과 주목
'블루칩' 최재형, 여의도 등판 초읽기…국민의힘 들썩(종합)

야권 잠룡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여의도와의 거리를 바짝 좁히고 있다.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 정치인들과의 접촉면을 늘려가면서 '공식 등판'이 머지않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시기의 문제일 뿐, 최 전 원장의 발걸음은 결국 국민의힘으로 향하고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최근 캠프 총괄 격인 상황실장에 김영우 전 3선 의원을 영입한 데 이어, 조만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 캠프 사무실을 마련할 것으로 14일 전해졌다.

일단은 공보와 수행 임무를 맡는 참모가 정해져야 정치인으로서의 행보도 가능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최 전 원장 측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식으로 진용이 꾸려지지는 않았지만, 캠프 구성부터 '국민대통합과 치유'라는 메시지를 담아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벌써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이른바 '야권 블루칩'을 향한 기대감이 여러 곳에서 감지된다.

한 당내 인사는 "범보수 진영에서 과거 친이·친박 계파와 무관하고, 또 탈당파·탄핵파 사이 반목을 뛰어넘어서 마음의 갈등 없이 지지할 수 있는 인물이 나타난 셈"이라고 평했다.

원내 인사 중에서는 최근 최 전 원장 측에서 조해진 의원과 교감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둘 사이 직접적인 인연은 없지만, 조 의원은 예결위원으로 활동할 당시 감사원장으로 출석했던 최 전 원장의 강직함을 높이 평가했다는 후문이다.

조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정계 진출까지 예상은 못했지만, 그동안 활동을 보며 내공이 깊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정치참여도 즉흥적인 결정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옛 친이계, 친박계 인사들도 두루 물밑 접촉하는 분위기다.

이명박 정부 청와대 출신인 김재윤 전 국정홍보비서관, 김기철 전 춘추관 행정관 등의 캠프 합류 가능성이 거론된다.

친박계로 분류됐던 다선 현역 의원들 사이에서도 최 전 원장의 행보를 주시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김영우 전 의원은 통화에서 "후발주자인 만큼 당분간 정치권과 스킨십을 늘리는 데 주력하겠지만, 특정 정당·계파에 한계를 두지 않고 폭넓게 접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루칩' 최재형, 여의도 등판 초읽기…국민의힘 들썩(종합)

최 전 원장은 이날 오후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과의 회동을 통해 당 지도부 차원의 교류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언론에 최 전 원장의 입장을 대변해온 강명훈 변호사를 비롯해 우창록 전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채정석 법무법인 웅빈 대표변호사 등이 정치권과의 가교 구실을 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이중 최 전 원장과 연수원 동기인 채 변호사는 최근 이준석 대표와 사석에서 만나 최 전 원장의 향후 행보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파악됐다.

채 변호사는 통화에서 "평소 이 대표와도 친분이 있었다"면서 "최 전 원장과 사전에 교감이 있었던 만남은 아니지만, 입당 문제를 포함해 의견을 청취하는 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