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호위무사 뒤에 숨어 원팀 공격…품격과 거리"
이재명, 네거티브 대응 '위기 TF' 구성…이낙연에 첫 포문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당내 네거티브 공세에 정면 대응으로 나섰다.

이 지사의 대선 캠프 관계자는 13일 통화에서 "캠프 내에 위기대응 태스크포스(TF)를 꾸리기로 했다"며 "내부적으로 각종 사안에 기동성 있게 대처할 수 있는 사람들로 팀을 꾸려 네거티브 공세에 대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 측은 특정 주자 진영에서 도를 넘는 악의적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보고, 네거티브 공세에 철저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경 캠프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윤석열 후보 배우자의 과거 행적 검증에 이재명 후보가 신중함을 보인다고 해서, 이낙연 후보 측은 '불똥이 튀는 걸 우려해서'라고 공격했다"며 "정치인의 품격과 거리가 먼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논란에 대해 "가급적 검증은 후보자 본인의 문제로 제한해야 한다"고 밝히자, 이낙연 전 대표 측 정운현 공보단장은 페이스북에 "혹시 '혜경궁 김씨' 건과 본인의 논문 표절 건으로 불똥이 튀는 걸 우려하는 건 아닐까? '쥴리'는 든든한 호위무사가 생겨서 좋겠다"고 적었다.

이재명 캠프의 이날 논평은 정 단장의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이재명, 네거티브 대응 '위기 TF' 구성…이낙연에 첫 포문

이 부대변인은 "이낙연 후보가 야권 후보 배우자의 과거 행적 중 유흥업소 근무 의혹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 지금이라도 시작하면 된다"며 "호위무사 뒤에 숨어 원팀인 후보를 공격하는 나약한 모습을 보일 필요 없다"고 지적했다.

정진욱 부대변인도 지난 11일에 종료된 예비경선 결과에 대한 지라시가 난무하는 것에 대해 "구시대적 허위자료 유포와 마타도어"라고 논평했다.

당 선관위는 예비경선의 순위와 득표율을 발표하지 않았는데, 일부 지지자 모임에서 1위 이재명 후보, 2위 이낙연 후보 간 격차가 근소하다는 지라시를 계속 유포하며 판세를 왜곡하는 행위를 비판한 것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후보가 군복을 입은 사진을 엮어 '군필여당'이라고 표시하고, 윤석열·황교안 등 야당 주자와 이재명 후보의 사진을 엮어 '미필야당'이라고 적은 악의적 이미지도 특정 주자 지지자 모임에 공공연하게 돌고 있다는 것이 이재명 캠프의 지적이다.

예비경선 이후 이낙연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고 이 지사의 지지율이 주춤하는 등 판세가 일부 출렁이는 상황에서 지나친 네거티브 공세로 더 이상의 추격을 허용해선 안 된다는 판단도 깔려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 측은 "자칫하면 정책 경쟁이 실종되고 진흙탕 싸움이 되면서 후보도 기스가 나고 당 전체가 피해를 볼 수 있는 상황"이라며 "지적할 건 지적하고 넘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