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선택 논란' 원색 비난한 이재명 수행실장…감정싸움 양상
김남국 "무식한 X" 김재원 "정신감정"…막말 SNS설전(종합)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과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13일 막말에 가까운 설전을 주고받았다.

먼저 김 의원이 민주당 대선경선 선거인단 가입으로 역선택 논란을 촉발한 김 최고위원을 향해 '무식한 놈'이라고 공개 비판하자, 김 최고위원이 '정신감정'을 거론하며 맞받은 것이다.

이재명 후보의 수행실장인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서 김 최고위원을 겨냥해 "무식한 놈이 용감하고, 양심 없는 놈이 뻔뻔하다"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이어 "김 최고위원이 '업무방해죄' 언급에 '비루먹은 강아지'(병약한 강아지) 꼴이다.

말은 태연한 척 뻔뻔하게 이야기를 했지만, 심하게 겁먹고 잔뜩 쫄아있는 것 같다"라고도 했다.

김 의원은 "사실과 다른 거짓된 정보로 착각에 빠뜨려 특정한 업무의 적정성이나 공정성을 침해할 우려가 있으면 업무방해죄가 성립된다"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김 최고위원의 민주당 선거인단 신청에 대해 "형사법상 업무방해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그럼에도 (김 최고위원이) 이렇게 당당하고 뻔뻔한 것은 분명 어디에 양심을 팔아먹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무 특별보좌관과 정무수석을 했던 김 최고위원이 그 시절의 오만함과 위선적인 태도보다 더 업그레이드돼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김 최고위원은 본인의 SNS에 김 의원의 발언을 다룬 언론 기사를 공유한 뒤 "제가 이준석 대표의 공직선거 출마 자격시험을 반대한 이유가 바로 이런 분 때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못된 재주가 많아 시험제도로는 걸러낼 수 없다.

정신감정을 제대로 해서 솎아내지 않는 한, 자기복제를 반복해 서식처를 늘려갈 것"이라며 맹비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