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역선택' 김재원에 "비루먹은 강아지…무식한 X"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13일 민주당 경선 선거인단에 신청해 역선택 논란을 일으킨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을 겨냥, "무식한 놈이 용감하고, 양심 없는 놈이 뻔뻔하다"고 말했다.

이재명 후보의 수행실장인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김 최고위원이 '업무방해죄' 언급에 '비루먹은 강아지'(병약한 강아지) 꼴이다.

말은 태연한 척 뻔뻔하게 이야기를 했지만, 심하게 겁먹고 잔뜩 쫄아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김 최고위원의 민주당 선거인단 신청에 대해 "형사법상 업무방해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사실과 다른 거짓된 정보로 착각에 빠뜨려 특정한 업무의 적정성이나 공정성을 침해할 우려가 있으면 업무방해죄가 성립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이렇게 당당하고 뻔뻔한 것은 분명 어디에 양심을 팔아먹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무특별보좌관과 정무수석을 했던 김 최고위원이 그 시절의 오만함과 위선적인 태도보다 더 업그레이드돼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전용기 의원도 "김 최고위원의 막말이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며 "국민의힘은 언론 공개 행사 전에 김 최고위원의 음주 단속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과거 김 최고위원이 2019년 국회 예결위원장이었을 때 음주 상태에서 추경안 심사를 해 논란을 빚은 것을 꼬집은 발언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