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범운영 두 달째 남녀 모두 참여 꺼려…"개선방안 모색"
"아직 어색하고 불편" 청주시 '남녀 통합숙직' 신청 저조

청주시가 의욕적으로 마련한 '남녀 통합숙직'이 출발단계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낯선 시도가 어색하고 불편하다는 이유로 선뜻 응하는 직원이 적어서다.

13일 시에 따르면 양성평등 공직사회 조성과 남성의 숙직 부담 해소를 위해 6월부터 목요일 남녀 공무원이 함께 철야 근무하는' 통합숙직'을 시범 운영 중이다.

이 제도는 당직사령(팀장급) 1명을 포함한 남녀 3명이 오후 6시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근무하는 것이다.

그동안 숙직은 남성이 전담했다.

이 때문에 대체 휴무에 따른 업무 공백 등 후유증이 제기됐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 보니 통합숙직에 참여하려는 직원이 저조하다.

시는 지난달 통합숙직 희망자 12명을 모집했으나 남녀 각각 4명이 신청하는 데 그쳤다.

당직사령을 하겠다는 팀장급은 남성 2명과 여성 1명이 전부다.

이달 역시 15명 모집에 8명(남 4, 여 4)이 지원했고, 당직사령 희망자는 없다.

시 관계자는 "같은 공간에서 철야 근무하는 게 아직 불편하고 어색하다고 느끼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며 "통합숙직의 개선책을 찾아내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직원 참여가 저조하자 기존의 숙직(남성)과 일직(여성) 근무 순서에 따라 통합숙직 근무를 시행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8월 시가 여성 공무원 숙직 참여를 묻는 설문조사에서는 69%(남 74%, 여 61%)가 찬성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