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싸움 피하고 尹공세 본격화
내부선 '국밥' 외부엔 '사이다'…이재명, 투트랙 밟는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원팀' 기조를 내세워 당내 경선 후보들에 대한 공세를 자제하고, 야권 주자에 대해선 주요 사안마다 분명하게 각을 세우는 방식이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13일 통화에서 "참모들이 이 지사에게 TV 토론할 때마다 몸에 사리가 한 되씩 생겨도 감내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는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앞서 당 예비경선 과정에서 상대 후보들의 정책, 도덕성 공세의 집중 타깃이 됐다.

본인의 표현대로 '만인의 공적'이 된 상황이지만 '김빠진 사이다'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상대 후보들에 대한 공세를 자제했다.

여기에는 당내 입지에 대한 고려가 깔려 있다.

현재 당 1위 주자이긴 하지만 당 주류인 친문과 화학적 결합이 완전히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이런 상태에서 친문진영의 다른 후보들과 감정의 골이 깊어지면 경선에서 승리하더라도 내부 결속에 실패해 본선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앞서 이 지사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이제 사이다보다는 국밥 역할을 해야 한다"며 당 경선에선 포용적 전략을 취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지지율 정체 현상이 불가피하게 나타나더라도 어느 정도 감내해야 한다고 이 지사 측은 보고 있다.

최근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율이 상승하며 추격을 벼르는 것에 대해선 예의주시하면서도 본선 경쟁력을 강조하는 전략으로 가겠다는 전략이다.

TK(대구·경북) 출신으로서 지역적 확장성이 있고, 현 정부 총리 출신인 이낙연 정세균 후보보다 정권심판론에서 상대적으로 비껴나 있는 점을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내부선 '국밥' 외부엔 '사이다'…이재명, 투트랙 밟는다

반면에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해선 연일 분명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이재명 캠프 대변인단은 이준석 대표의 여성가족부·통일부 폐지론 및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 번복, 야권의 민주당 선거인단 참여를 통한 역선택 논란 등에 대해 곧바로 논평을 내며 대응하고 있다.

이 지사 역시 윤 전 총장이 자신의 '미 점령군' 발언을 비판하자 "색깔 공세"라며 정면으로 받아쳤다.

이 지사측은 "본선에서 야당과 싸워 이기려면 원팀으로 가야 하기 때문에 당분간 전략적 인내의 시간을 보낼 수밖에 없다"며 "대외적으로는 정책이나 주요 이슈에 대해선 기존처럼 선명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