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崔, 감사원장 그만둘 만큼 文정부 박해 받았는가…출마 명분 약해"
"이재명 실점, 추세 지켜봐야…이낙연, 마이크 잡을수록 뜰 것"
유인태 "尹 중원 포기한 사람처럼 보여…통합 없고 분노만"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은 1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박근혜 정부 초기 서슬이 퍼런 데로 대들었다가 쫓겨나고 징계받고,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대들고 한 히스토리가 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그 오랜 갈등을 우리 국민들이 다 생생하게 지켜봤기 때문에, '저 사람이 나와서 저러는 것은 어느 정도 그럴만하다'고 다 인정을 (하는 측면이 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다만 "국민의힘 입당을 미루면서 진보와 탈진보까지도, 중원을 향해 갈 것처럼 얘기해왔는데 정치선언 이후를 보면 중원을 포기한 사람처럼 보인다.

그게 실망스럽다"며 "정치선언도 통합 얘기는 없고 분노만 표출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만나서 조언을 받든 듣고 싶다고 그러면, 그 (통합) 얘기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과의 회동을 관측하는 보도가 있었던 것과 관련해선 "조용히 비공개로 보자고 했는데, 그쪽 누군가 실수를 해서 이게 흘러나가는 통에 나중에 보자고 됐다"고 설명했다.

유 전 의원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서는 "인지도가 낮은 정도가 아니라, 감사원장을 중간에 그만두고 나올 만큼 (문재인 정부에서) 그런 박해를 받았는가"라며 "사실 출마할 명분이 약하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출발선에서 상당히 범생이(모범생)이기도 하지만 명분이 약한데, 이왕 선언해놓고 인선하는 것은 잘했다"며 "첫 인선이 김영우 의원인데, 굉장히 합리적인 보수다.

정말 잘했다"고 거듭 호평했다.

한편 유 전 의원은 민주당 경선 과정에 대해 "1위를 달리는 이재명 후보가 어쨌든 조금 실점했다"며 "이낙연 후보가 상대적으로 올라갔다"고 관전평을 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의 여론 지지율이 그대로 유지되면 결선에 가서도 이길 것이라고 보는데, 요새 조금 하락한다.

더 지속되면 조금 변화가 있을 수 있다"며 "본선 경쟁력이 국민선거인단의 판단 기준일 것이다.

추세를 좀 두고 봐야한다"고 했다.

이낙연 후보에 대해서는 "말을 어떻게 마술사처럼 하는지, 문장을 쓰듯 말한다.

그러면서도 상당히 절제됐다"며 "이번 토론에서도 그걸 보여준다.

마이크 잡고 저런 행사를 할수록 뜨는 게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