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제주 하늘길 확장 발언에 대해 제2공항 찬·반 양측이 모두 비판을 쏟아냈다.

"제주 하늘길 넓혀야" 정세균…제2공항 찬·반 양측서 비판

정 전 총리는 지난 10일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제2공항 예정지를 시찰한 뒤 이어진 주민간담회, 기자간담회에서 "제주 지역은 현실적으로 다른 어떤 지역보다 하늘길 문제로 도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제주 하늘길을 넓히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가 대한민국 최고의 관광지인데 관광 활성화 차원에서 더 많은 비행기가 오갈 수 있도록 시설 확장 또는 신설 등 어떤 형태로든 하늘길을 폭넓게 확장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후 제주 제2공항 찬·반 양측은 각각 논평과 성명을 통해 정 전 총리의 발언을 비판했다.

'제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 도민회의'(이하 '비상도민회의')는 11일 논평을 내고 "언뜻 보면 제2공항 갈등과 관련해 제주공항 시설현대화 등을 거론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결과적으로는 더 많은 비행기를 띄우고 관광객을 유치해야 한다는 양적 관광에 치중된 발언으로 읽힌다"고 지적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제주도가 수많은 관광객의 입도로 인해 심각한 환경적, 사회적 수용력 한계를 나타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한 발언인지 다소 우려스럽다"며 "적당히 애매모호한 주장으로 모두의 마음을 얻겠다는 것은 도리어 지역의 갈등을 부추기고 모두의 마음을 잃는 결과를 초래한다"고 강조했다.

'제주 제2공항 성산읍추진위원회'(이하 '성산읍추진위')는 12일 밤 성명을 내고 "정세균은 선거 철새 정치인인가"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성산읍추진위는 "어떤 형태로든 하늘길을 폭넓게 확장해야 한다는 말은 공항 확장이 필요하다는 말이었지만 이것은 누구나 하는 말"이라며 "추상적이고 원론적인 표현으로 마치 제2공항을 지지하는 듯 말했지만, 이는 말장난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성산읍추진위는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 결과에 따라서 어떤 형태이든 하늘길을 넓혀야 한다고 말했는데 이는 제2공항이 백지화됐을 경우 대안으로 정석 비행장을 거론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시간 끌기이고 반대 측을 의식한 두루뭉술한 명분용 발언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