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윤희숙에 이어 野 당내 경선 레이스 본격화
박진에 김태호도…대권 도전 나서는 국힘 중진들(종합)

국민의힘 당내 대선 경선 레이스가 본격화하면서 현역 중진 의원들의 출마도 잇따르고 있다.

국민의힘 중진인 박진 의원(65·서울 강남을)은 13일 대권도전을 선언한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 현역 의원 중에서는 세 번째로 대선 출마를 선언하는 의원이 됐다.

앞서 하태경·윤희숙 의원이 대권 도전을 선언했다.

박 의원은 선언문에서 "글로벌 시대 선진국형 대통령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힐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박 의원은 의회의 대표적인 외교통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 5월 백신 대표단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해 성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 아미 베라(민주당) 하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위원장 등 미 행정부와 의회, 싱크탱크, 제약업계 등을 두루 접촉한 바 있다.

서울 출신인 박 의원은 서울대 법대 재학 중 외무고시(11회)에 합격한 뒤 김영삼 전 대통령에게 발탁돼 청와대 공보비서관, 정무기획비서관을 지냈다
정치1번지 서울 종로구에서 16·17·18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지난해 총선에선 강남에 공천을 받고 4선에 성공했다.
박진에 김태호도…대권 도전 나서는 국힘 중진들(종합)

김태호 의원(58·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도 오는 15일 국회에서 공식 출마 선언을 한다.

김 의원은 지난 7일 초선 의원 공부모임에서 "정치보복의 고리를 끊어내고 공존의 씨앗을 심겠다"며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3선인 김 의원은 지난해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금배지를 달았다.

1998년 경남도의원 당선을 시작으로, 거창군수, 경남도지사 등 7번 선거에 도전해 6번 당선된 '선거의 달인'으로 불린다.

42세에 경남도지사에 당선돼 민선 최연소 광역단체장 기록도 갖고 있다.

이명박 정부에서 헌정 사상 5번째 '40대 총리 후보자'로 지명됐으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낙마하는 시련을 겪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