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선거인단 신청'에 "공작전문가 당답다…이준석 리더십도 문제"
추미애 "재미연대? 이재명 공략용 프레임·말만들기"(종합)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후보는 12일 대선 예비경선 과정에서 이재명 후보를 일부 '엄호'하는 모습을 보여 '재미연대'라는 조어가 나온 것과 관련, "1등 후보를 공략하기 위해 프레임을 만들려고 하는 쪽의 말 만들기"라고 말했다.

추 후보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TV '뉴스1번지'에 출연해 "지난 예비경선은 추미애가 진짜 개혁경쟁을 하고 싶구나 하는 게 알려진 과정"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후보는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민주당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했다고 공개하면서 '추 후보에게 마음이 간다'고 말한 것을 두고 여야간에 역선택 공방이 이뤄지는 데 대해선 "(국민의힘은) 정치를 왜 그렇게 공작적인 말을 하면서 가볍게 하는지 모르겠다"며 "공작전문가 당답다.

실망감이 든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 최고위원을 '화이트 해커'라고 추켜세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향해서는 "젊은 대표여서 국민들이 애정도 보냈는데 그런 분간을 하지 못한다고 하면 그 리더십도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비판했다
추 후보는 야권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맹공도 이어갔다.

그는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와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윤석열의 적은 역시 윤석열일 수밖에 없다.

윤적윤이라고 할까요"라며 "그의 문제점이라고 한다면 자기가 세운 기준, 원칙, 이런 것들이 자기 자신한테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가 세운 수사 원칙을 가족이나 본인에 들이댄다면 1~2건만 제대로 해도 (대선) 무대에 오르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의 낙마를 위해 대선에 나온 것이냐'는 진행자 질문에는 "윤석열을 겨냥하고 나온 것은 아니다.

지휘감독권자로서 (그의) 실체를 너무나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알고 있다는 차원일 뿐"이라고 답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부인에 대한 검증 논란과 관련해서도 "윤 전 총장이 장차 당선된다면 (그의 부인은) 대통령의 부인이고, 일정한 공적 역할을 수행한다.

보통 사람 부인의 프라이버시하고 다르다"고 잘라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