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재섭, 이준석·김재원 비판…"역선택 종용 바람직 안해"

국민의힘 김재섭 전 비상대책위원은 12일 "당의 대표나 최고위원이 나서서 역선택을 종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날 SNS를 통해 김재원 최고위원이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국민선거인단으로 참여하고, 이를 이준석 대표가 옹호한 데 대해 이같이 쓴소리를 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당내 경선에는 늘 역선택의 문제가 있다"며 지난 4·7 재·보궐 선거와 전당대회 당시 경선 룰에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느냐를 두고 첨예한 갈등이 있었다는 점을 언급했다.

이어 "이번 대선 경선준비위원회에서도 같은 문제로 논쟁이 있을 수 있다"며 "우리 경선 때 민주당 지도부가 역선택을 종용하는 경우 우리가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 대표 말처럼 실제로 역선택은 선거 결과에 큰 영향을 못 미친다는 것이 중론"이라며 "그렇다면 민주당 선거 시스템을 보완해주자고 역선택하자고 하는 건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슈가 역선택에 묻혀 민주당이 공공연하게 저지르는 개인정보 남용 문제가 슬그머니 덮어진 것도 유감"이라며 "민주당이 못난 것은 못난 대로 두고, 우리는 우리대로 높이 날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