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폐지 찬성률 60% 최고
여가부 폐지에 찬성 48% vs 반대 39%…여성 38% 찬성

국민 10명 중 절반 가까이는 여성가족부를 폐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여가부 폐지에 여성도 10명 중 4명꼴로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9일부터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4명을 대상으로 여성가족부 폐지에 관한 찬반을 물은 결과 '적절하다'는 응답은 48.6%로 나타났다.

'부적절하다'는 39.8%였다.

'잘 모르겠다'는 11.6%로 집계됐다.

여가부 폐지가 적절하다고 응답한 남성은 59.1%, 여성은 38.3%로 집계됐다.

여가부 폐지가 부적절하다고 응답한 여성은 47.7%, 남성은 31.8%로 나타났다.

30대(60.5%), 대구·경북(53.1%), 보수성향층(63.5%)에서 여가부 폐지가 적절하다는 응답이 높았다.

반면 80년대 민주화 항쟁 세대인 50대(44.2%)와 광주·전라(53.4%), 진보성향층(58.3%)에서는 폐지가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 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