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일성 사망 27주기인 지난 8일 북한 근로자들, 인민군 장병, 학생들이 평양 만수대에 있는 김일성·김정일 동상에 참배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 김일성 사망 27주기인 지난 8일 북한 근로자들, 인민군 장병, 학생들이 평양 만수대에 있는 김일성·김정일 동상에 참배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최근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한국항공우주(KAI) 등을 겨냥한 연이은 해킹 사태의 배후로 지목된 북한이 “저열한 기술로 해킹을 당한 것”이라며 자신들의 소행임을 부정했다. 비난의 화살은 북한을 배후로 지목한 국가정보원이 아닌 야당과 보수 언론에 돌렸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2일 ‘고질적 버릇, 상투적 수법’이라는 논평을 내고 “해커의 별호와 수법이 비슷하다'며 무작정 북 소행으로 몰아가는 것이야말로 무지·무식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그야말로 어불성설이고 언어도단이 아닐 수 없다”며 “적대 의식이 골수에 찬 대결 광신자의 황당무계한 모략소동이고 우리 존엄과 영상에 먹칠해보려는 참을 수 없는 도발·망동으로서 절대로 스쳐 지나 보낼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해킹의 타깃이 된 이유로는 한국의 기술력을 꼽았다. 이 매체는 “저들의 불찰과 저열한 기술로 인해 해킹을 당했으면 저들 내부에서 그 원인을 찾아야지 생뚱 같이 아무런 관련도 없는 대상과 억지로 연결하며 마치 굉장한 것이라도 밝혀낸 것처럼 들까부는 그 자체가 어리석고 너절함이란 어떤 것인가에 대해 다시 한번 각인시켜줄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 8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원자력연구원으로부터 6월 1일 피해를 신고받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고 정보위 야당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전했다. 하 의원은 “국정원이 그간 비밀번호를 바꾸라고 했는데 (원자력)연구원이 이행하지 않아 사고가 났다”며 원자력연구원이 지난 5월 북한으로 추정되는 세력의 해킹 공격에 12일간이나 노출됐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KAI를 비롯해 핵융합에너지연구원과 항공우주연구원도 해킹 공격으로 일부 자료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당시 해킹의 배후에 대해 “북한 소행으로 추정한다”며 “핵심 기술 자료가 유출되지는 않았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한 주체는 국정원이었지만 북한의 비난은 보수 야당과 한국 언론을 향했다. 이 매체는 “최근 남조선에서 이른바 북 해킹 공격설을 대대적으로 유포시키며 반공화국 대결 소동에 열을 올리는 자들이 있다”며 “남조선에서 무슨 사건이 터지기만 하면 과학적이며 객관적인 증거도 없이 무턱대고 '북 소행'으로 몰아가는 보수패당의 그 못된 버릇은 예나 지금이나 조금도 달라진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권 탈환에 유리한 환경을 마련해보려는 현대판 양치기 소년들의 서푼짜리 광대극”이라 주장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