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이재명 철저 검증이 캠프 전략…사생활은 안묶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박용진 후보는 컷오프 통과 다음날인 12일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을 통해 대국민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화상회의는 100여 명의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질의응답 형식으로 진행됐다.

'다른 후보처럼 숨겨진 스캔들이 없냐'는 질문과 관련해 박 후보는 "스캔들은 없다"면서도 "사생활 문제는 가능하면 공적인 역할과 묶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권 유력 후보인 이재명 후보에 대한 저격수를 자임한 데 대해서는 "사실 1위 후보를 철저히 검증하자는 게 캠프의 전략"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어떤 후보든 당내 경선 과정을 통해 공약을 검증받아야 한다"며 "특히 기본주택 정책과 관련해 일반 공공주택을 간판만 기본주택으로 이름을 다는 것을 틀렸다고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했다.

후원금 모집 상황과 관련해서는 "곧 3억원을 넘어설 것 같다"며 "컷오프 통과 후 후원금이 많이 몰렸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후보는 자신의 감세론을 두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자신의 '작은정부론'과 일맥상통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전혀 아니다"라며 "낡고 닳은 진영논리"라고 일축했다.

그는 "제가 말하는 것은 법인세와 소득세의 동시 감세로 경제성장을, 경제성장을 통한 세수의 증대로 복지의 확대를 추구하는 것"이라며 "법인세 인하만을 추구하는 신자유주의에 맞서는 진보 진영의 정책"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